경남교육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교육소식

0
Total 445 articles, 23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김상열 
Subject  
   거제시 고입전형 고교평준화 되나
2019학년도 고입전형부터 거제지역은 고교평준화가 적용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고입전형 적용을 목표로 이달부터 거제시 고교 평준화와 관련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이후 9월께 고교평준화 타당성 용역 연구에서 긍정적 결과가 나올 경우 10월 찬·반 여론조사를 거쳐 거제지역 고교평준화를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경남교육청에 따르면 특정 지역에 일반계고등학교의 수가 5개가 넘으면 입시경쟁, 고교서열화, 학벌의식이 문제점으로 드러나는 것이 일반적인 추세다.

거제지역에서도 교육의 불균형이 초래되면서 지난해 지역 네트워크인 ‘거제지역 사랑방 협의체’는 거제시 고교 평준화 요구를 여러 차례 한 바 있다. 또 (가칭) 거제시 고교평준화 추진위원단에서도 박종훈 교육감과 간담회를 통해 거제지역 고교평준화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올해 3월 경남교육청은 거제지역 고교평준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거제교육지원청에서 교육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만나 협의했다.

4월에는 지난해 8월에 제정된 ‘경남교육감의 입학전형 실시 지역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 후속 조치로 ‘경남교육감의 입학전형 실시 지역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 시행교육규칙’을 제정했다.

경남교육청은 거제시 고교 평준화 실시에 따른 사회적 요구와 법적 근거에 따라 거제지역 고교평준화에 대한 타당성 용역 연구를 공개입찰을 통해 한국자치경제연구원으로 선정, 9월 말까지 결과보고서를 받는다. 긍정적인 용역 결과가 나오면 후속 조치로 중학교 1·2학년 학생, 학부모, 교원, 학교운영위원, 해당 지역 지방자치단체 의원을 대상으로 평준화 시행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묻는 여론조사를 하고 결과에 따라 거제지역 고교평준화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 교육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설명회 등도 동시에 진행하고 관련 유인물도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여론조사 결과는 조례에서 제시한 충족 기준인 60% 이상의 찬성을 얻게 되면 평준화 실시지역을 명기한 조례 개정(안)을 12월경 경남도의회에 제출한다.

경남교육청은 도의회의 동의까지 받게 되면 내년 3월 거제시 고교 평준화가 반영된 2019년 고입전형계획을 고입전형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최종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김선규 중등교육과장은 “거제지역 고교 평준화 사업 추진에 대한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 과정에 대한 투명한 공개와 객관성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2017.07.13
강민중경남일보기자 jung@gnnews.co.kr


    

 


Prev
   수능 한국사 필수 유지·영어 절대평가 도입

김상열
Next
   유력 대선주자들 "청소년 참정권 확대 찬성"

김상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eadvoy
   
 


Since. 2003. 경남교육연구소. http://www.경남교육연구소.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