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교육자료실 > 학운위자료실

0
Total 401 articles, 21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김상열 
Subject  
   박종훈 경남교육감 "미래역량 교육체제 구축 매진"

"학생인권조례는 공론화 거쳐 다시 추진"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경남교육'이란 슬로건 아래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기르는 교육체제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지난달 30일 뉴시스와의 사전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보수단체 등의 반대로 수차례 무산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 첫 재선 교육감으로서 소감은.

"경남교육의 변화를 열망하던 도민들께서 경남의 첫 진보교육감 탄생을 이끌어주셨고, 다시 한 번 박종훈을 선택해 주셨다. 이는 낡은 교육을 걷어내고 교육 본질을 바로 세우겠다는 각오로 추진한 4년간의 혁신정책들을 지지해 주신 것으로 생각한다. 교실의 모습이 바뀌고 학교문화가 변화하고 있다는 학부모님의 인식과 교육행정이 투명해졌다는 도민들의 신뢰가 모여 경남교육에 대한 새로운 기대로 나타난 것 같다. 경남교육 70년사 최초의 재선 진보교육감이라는 점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이제 공교육은 교육의 기회와 과정을 책임지는 시대를 넘어 교육의 결과까지 책임지는 시대로 접어들었다. 지속적인 교육혁신과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교육으로 도민들의 사랑과 지지에 보답하겠다."

- 향후 4년 경남교육 정책 기조는.

"교육혁신을 넘어 미래교육으로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경남교육’이라는 슬로건 아래 책임교육의 시대, 혁신교육의 안정적 정착, 미래교육 체제 구축이라는 3대 영역에 대한 정책이 추진될 것이다. 특히 무상교육 확대, 지속적인 수업 혁신, 촘촘한 돌봄체계 구축, 안전한 학교, 미래교육 기반 구축에 힘쓰겠다."

- 새롭게 추진할 역점 정책 하나를 소개한다면.

"경남교육에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는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기르는 교육체제를 만드는 것이다. 미래역량은 단순히 암기하고 익히는 것이 아니라 지식을 창의적으로 재해석하고, 협력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며, 새로운 상상에 도전하는 능력이다. 학생들이 미래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우선 교사들의 수업혁신을 지원해 모든 학교에서 질 높은 미래형 수업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 미래교육체제를 위한 인프라도 구축해 학생들이 각자의 걸음걸이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학교, 다양한 교육과정을 펼치도록 하겠다."

- '미래교육테마파크 건립'을 공약했는데, 어떤 구상인지.

"미래교육을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시설이 갖춰진 곳이 전국 어디에도 없다. 그래서 경남교육청이 먼저 시작하려고 한다. 미래교육테마파크는 학생들의 종합적 사고력과 상상력, 창의력을 키우는 공간이다. 학생들이 상상한 것을 직접 만들어 보는 ‘Maker Space’을 비롯해 AI, 드론, 3D, 로봇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혁신적 과학기술 체험장과 놀이에 기반한 새로운 학습 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또한 모든 초·중학교에 마련될 스마트 교실과 연동해 학생들이 미래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 미래 학교는 ‘학생 중심의 교육과정’을 운영해야 한다."

- 무상급식·무상교육 확대를 공약했다. 추진 방안은.

"학교급식은 단순한 한 끼 식사가 아닌 건강한 음식 제공이 목적이다. 현재 도내 고교생 38만8000여명 중 동(洞)지역 고등학생 6만여명만 유상급식 중이다. 우선, 동 지역 고등학교까지 차별 없는 전면 무상급식을 실현하겠다. 더불어 방사능 위험 농축산물 사용 금지 등 '안전하고 건강한 급식'에 힘을 쏟겠다. 무상교육은 '퍼주기식 복지'가 아니라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해주는 것이다. 저는 무상교육에 대해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있고, 이번 선거 과정에서도 고등학교까지 완전한 무상급식, 교복비, 체육복비, 수학여행비에 대한 지원을 이미 경남도민들께 약속했다."

- 보수단체 등의 반발로 수차례 무산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다시 추진한다고 했는데, 어떻게 돌파할 것인가.

"학생인권조례는 학생에게 보장되어야 할 인권을 좀 더 실효성 있게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학생인권과 교권이 모두 보장받는 교육풍토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다. 우리 교육기본법과 초중등교육법에서도 학생 인권의 보장을 의무화하고 있다. 아이들이 어렸을 때부터 진정한 의미의 인권존중과 권리의식을 배워나가는 것은 빈번히 일어나는 인권 침해와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매우 중요한 교육이 될 것이다. 이를 위해 토론회, 공청회 등 사회 각계각층의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추진하도록 하겠다."

- 추락하는 교권 보호 방안은.

"교권 보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교권 침해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며, 교권침해 사안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와 지원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교원이 빠르게 교단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예방이 우선되어야 하며, 법률적 검토를 통해 교권 보장 방안을 마련하고, 관리자 및 교사에게 맞춤형 교권보호 역량 강화 연수, 학생 및 학부모 대상 교권존중을 위한 연수와 교육자료 개발도 할 예정이다. 또한 직무 스트레스가 깊어지지 않도록 무료 온라인 심리검사 시스템을 구축해 심리상담과 치유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교원 배상 책임보험 가입, 교권보호를 위한 학교규칙 제정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 경남 교육 가족에게 한 마디 한다면.

"역량 중심의 미래교육은 민주적인 학교문화, 진정한 배움과 협력이 살아있는 교실, 학생참여형 배움중심 수업이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학교와 교실 문화가 바뀔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 교육감으로서 현장 중심의 교육행정,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는 책임행정을 펼치겠다. 교육 주체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2018-07-02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hjm@newsis.com


    

 


Next
   경남도교육청, 추경 4조 8704억 편성

김상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eadvoy
   
 


Since. 2003. 경남교육연구소. http://www.경남교육연구소.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