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교육자료실 > 자녀지도길잡이

0
Total 411 articles, 21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김상열 
Subject  
   고교생 10명 중 4명 “6시간도 못 자”
19일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시·도별 건강검사’ 자료 결과 전국 고등학생의 45%가 6시간 이내 수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가 전국 764개 표본학교 학생 8만484명을 대상으로 2017년 3~6월 수면실태를 조사한 결과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초등학생 2.8%, 중학생 12.1%, 고등학생 45%로 집계됐다.

남고생이 37.9%인데 비해 여고생은 52.7%로 차이를 보였다.

시·도별로는 하루 6시간 이내 수면하는 고교생 비율은 경북이 52.5%로 가장 높았고, 대전(51.8%), 제주(50.8%) 등의 순이었다.

충청권에서는 대전의 경우 남고생의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이 53.4%로 여고생(50%)보다 더 높았다. 이어 충남 41.8%(남고생 30.2%·여고생 54.6%), 세종 40.3%(남고생 38.4%·여고생 42.2%), 충북 39.5%(남고생 38.5%·여고생 40.6%) 등으로 나타났다.

충북의 경우 중학생들의 음란물 또는 성인사이트 채팅 비율 12.7%로 고교생(3.6%)보다 4배가량 높았다. 특히 여중생이 14.31%로 남중생(11.37%)보다 높았고, 여고생은 1.2%에 그쳤다.

또 하루 두 시간 이상 인터넷이나 게임을 즐기는 중학생 비율도 40.5%로 고교생(23.7%)보다 많았다.

충남에서는 헬멧과 보호장구 이용률이 대체로 높았다. 초등학생이 53.7%로 가장 높았고, 중학생 35.8%, 고등학생 50% 등의 순이었다. 특히 여자초등학생이 57.9%, 여고생은 59%에 달했다.

세종지역에서 최근 1년간 따돌림을 받은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은 3.1%(남자 3.5%·여자 2.6%)였고, 중학생은 1.4%(남자 0.5%·여자 2.3%), 고등학생은 1.9%(남자 1.2%·여자 2.6%)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지역 고교생 2명 중 1명(54.1%)은 진로 고민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고생이 62.1%로 남고생(46.7%) 비율보다 높았다. 중학생의 진로 고민 비율은 33.2%(남자 30.1%·여자 36.5%)였다. 이도근 동양일보기자 2018.08.19


**************


'오전 8시 30분 이후 등교' 경남 고교생 95%가 찬성


경남의 고등학생들이 '오전 8시 30분 이후 등교'에 크게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교육·시민 단체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는 지난달 18~25일 도내 고교생 1716명, 교사 190명, 학부모 607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설문은 경남도교육청이 지난해 11월 수능 이후 내린 '오전 8시 30분 이후로 등교시간을 조정하라'는 지침에 대한 찬성 여부였다.

그 결과 학생은 95% 이상, 교사는 97% 이상, 학부모는 96%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등교시간 8시 30분 이후 조정 만족도' 문항에선 학생 60%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등교시간을 더 늦춰야 한다'는 응답도 34%를 나타냈다. 교사와 학부모도 각각 76%와 62%가 만족했고, '등교시간 더 늦추기'엔 각각 22%와 34%가 찬성했다. 백남경 부산일보 기자 nkback@busan.com 입력 : 2018-02-08


    

 


Next
   한국 고교생이 공부하는 가장 큰 이유

김상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eadvoy
   
 


Since. 2003. 경남교육연구소. http://www.경남교육연구소.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