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연구소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home > 교육자료실 > 자녀지도길잡이

0
Total 411 articles, 21 pages/ current page is 1
   

 

  View Articles
Name  
   김상열 
Subject  
   제대로 못 먹고, 못 자고, 운동도 못 하는 '한국의 미래'

아침 식사를 하지 않고, 패스트푸드(fast food)나 라면을 먹는 학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학생들의 식습관은 점점 나빠지고, 운동량은 떨어지면서 건강에 '빨간불'이 커졌다는 지적입니다.

국내 고등학교 3학년의 평균 신장이 10년 전보다 되레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운동 및 수면 부족과 영향 불균형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는데요. 어린 시절부터 입시경쟁에 내몰리는 우리나라 학생들의 고단한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패스트푸드나 라면 등 영양소가 불균형한 고열량 식단을 반복할 경우 무기질이나 비타민이 부족해 성장에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며 채소나 과일을 많이 섭취할 수 있는 식단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패스트푸드를 먹는 초중고생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남고생의 비만율이 2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학생의 평균신장은 커진 데 비해 고교생은 성장세가 둔화됐다.

교육부는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결과'를 표본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765개 표본학교 학생 8만2883명의 신체발달 상황·건강조사 결과와 초등학교 1·4학년, 중·고교 1학년 학생 2만7671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분석한 것이다.

영양·식습관 지표를 보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학생과 라면을 먹는 학생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일주일에 1번 이상 햄버거·피자 등을 먹는 비율은 초등학생이 64.6%, 중학생이 76.1%, 고등학생이 77.9%로 2015년보다 각 1.2∼1.7%포인트 상승했다.

일주일에 1번 이상 라면을 먹는 비율 역시 초등학생이 74.5%, 중학생이 86.6%, 고등학생이 80.5%로 전년 대비 각 1.2∼2.9%포인트 올라갔다.

◆초·중학생 평균신장 커졌지만 고교생 성장세는 둔화

이에 비해 채소를 매일 먹는 비율은 초등학생이 30.7%, 중학생이 28.0%, 고등학생이 22.6%였는데 중학생은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한 반면 초등학생과 고등학생은 각 1.2%포인트와 1.4%포인트 하락했다.

아침밥을 거르는 학생 비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높아졌는데 초등학생이 4.2%, 중학생이 12.6%, 고등학생이 16.8%였다. 2015년보다 0.3∼1.7%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일주일에 3일 이상 숨차거나 땀나게 운동하는 초등학생 비율은 2015년 57.0%에서 지난해 57.7%로 상승한 반면, 중학생(36.5→35.8%)과 고등학생(25.6→24.4%)은 이처럼 운동하는 비율이 낮아졌다.



하루 2시간 이상 텔레비전(TV) 앞에 앉아있는 초등학생 비율은 33.5%로 2015년(32.7%) 조사 당시보다 소폭 높아졌지만, 하루 2시간 이상 인터넷이나 게임을 하는 초등학생 비율은 이 기간 15.0%에서 19.6%로 5%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

패스트푸드와 라면을 자주 먹고 숨차게 뛰어다니는 시간은 줄면서 비만율은 높아지는 추세다.

전체 학생 비만율은 16.5%로 전년(15.6%)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2009년(13.2%)에서 2010년(14.3%) 사이 1.1%포인트 상승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라갔다.

◆고3 여학생, 55.4kg에서 57.2kg으로 1.8kg 불어나

비만율은 학생 체중이 성별·신장별 표준체중을 얼마나 초과하는지 백분율로 계산해 경도(20% 이상 30% 미만)·중등도(30% 이상 50% 미만)·고도(50% 이상)비만으로 구분한다.

지난해 경도비만 학생은 8.1%, 중등도비만은 6.6%, 고도비만은 1.9%였다. 지역별로는 도시보다 농어촌(읍·면)지역, 성별로는 여학생보다 남학생, 연령별로는 초·중학생보다 고교생 비만율이 높았는데 특히 남고생 비만율이 20.5%를 기록하기도 했다.

키와 몸무게를 보면 지난해 평균 키는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은 152.1cm로 10년 전인 2006년(150.0cm)보다 2.1cm 커졌고,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은 152.3cm로 10년 전(151.0cm)보다 1.3cm 커졌다.

이에 비해 고3 남학생 지난해 평균 키는 173.5cm로 10년 전(174.0cm)보다 0.5cm 작아졌고, 고3 여학생 역시 160.9cm로 10년 전(161.1cm)보다 0.2cm 줄어 성장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지난해 평균 몸무게는 48.2kg,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은 45.5kg으로 10년 사이 각 3.5kg과 1.8kg 늘었고, 고3 남학생은 같은 기간 몸무게가 68.2kg에서 70.0kg으로, 고3 여학생은 55.4kg에서 57.2kg으로 1.8kg씩 늘었다.

맨눈 시력이 0.7 이하인 학생은 전체의 55.7%로 지난해보다 1.0%포인트 상승했는데 이 비율은 최근 5년간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초등학교 1학년은 눈이 나쁜 학생이 25.7%였지만, 중학교 1학년(67.8%)과 고등학교 1학년(74.1%)으로 올라가면 눈 나쁜 학생 비율이 높아졌다. 2017.07.20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Prev
   학생생활 지도

김상열
Next
   경남교육연대, 학교생활환경 개선 촉구

김상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eadvoy
   
 


Since. 2003. 경남교육연구소. http://www.경남교육연구소.kr